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[골프스윙]‘싸움꾼’ 아리야 주타누간의 슈퍼슬로모션 샷

기사승인 2021.12.29  06:30:22

공유
default_news_ad1

[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]아리야 주타누간(26)은 태국을 대표하는 선수로 ‘싸움꾼’이다.

다름 아닌 앞뒤 가리지 않는 공격적인 플레이 때문이다. 골프팬들에게는 짜릿한 즐거움을 주지만 당사자에겐 ‘독’이 될 때가 많다. 하지만 주타누간은 결코 공격적인 플레이를 포기하지 않는다.

공격적 플레이를 펼치는 주타누간이지만 티샷만큼은 드라이버를 잡지 않는다. 대부분 우드로 티샷을 한다.

드라이버로 티샷을 할 경우 사방으로 튀는 ‘와이 파이’샷이 될 확률이 높아서다. 또 하나는 굳이 드라이버를 잡지 않아도 비거리에 지장이 없어서다.

시즌 내 대부분 우드 티샷을 하지만 주타누간의 2021시즌 티샷 평균 비거리는 262.36야드다.

주타누간은 2015년 미국여자프로골프(LPGA)투어에 데뷔해 올해까지 메이저 2승 포함 통산 12승을 거뒀다.

 

윤영덕 기자 widesports@naver.com

<저작권자 © 와이드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set_new_S1N1
set_new_S1N3
set_new_S1N6
set_new_S1N7
set_new_S1N8
set_hot_S1N1
set_hot_S1N3
set_hot_S1N6
set_hot_S1N7
set_hot_S1N8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