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태국 티띠꾼- 중국 인뤄닝, 한 팀으로 LPGA투어 우승

기사승인 2024.07.01  13:49:28

공유
default_news_ad1
▲ 우승트로피 들고 포즈 취한 티띠꾼(오른쪽)과 인뤄닝<사진 LPGA투어>

[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]전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아타야 티띠꾼(태국)과 인뤄닝(중국)이 한 팀을 이뤄 미국여자프로골프(LPGA)투어 우승을 차지했다.

티띠꾼-인뤄닝은 1일 미국 미시간주 미드랜드 컨트리클럽(파70)에서 열린 LPGA투어 다우 챔피언십(총상금 300만달러) 최종일 경기에서 8타를 줄여 최종합계 22언더파 258타를 기록했다.

이날 턱밑까지 추격해온 앨리 유잉-제니퍼 쿱초 팀(이상 미국)을 1타차로 제압했다.

다우 챔피언십은 두 명이 한 팀을 이뤄 1·3라운드는 포섬(한 팀 2명이 공 1개를 번갈아 치는 방식), 2·4라운드는 포볼(한 팀 2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반영) 방식으로 치러지는 공식 대회로 우승상금은 두 선수가 반씩 나눠 갖고 상금순위에도 반영된다. 하지만 여자골프 세계랭킹 포인트는 주어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.

▲ 강혜지와 김인경(오른쪽)<사진 LPGA투어>

선두와 1타차 공동 2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했던 김인경-강혜지 팀은 5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3위(18언더파)로 대회를 마쳤다. 

윤영덕 기자 widesports@naver.com

<저작권자 © 와이드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set_new_S1N3
set_new_S1N6
set_new_S1N4
set_new_S1N7
set_new_S1N8
set_hot_S1N3
set_hot_S1N6
set_hot_S1N4
set_hot_S1N7
set_hot_S1N8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